[글로벌 증시] 뉴욕증시 소폭하락...상승 피로감 + 기업실적 부진...다우지수 0.02%↓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1-12 06:28

[사진=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5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피로감이 누적됐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 가이던스 하향조정까지 겹치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날 다우지수는 전날 대비 5.97포인트(0.02%) 빠진 23,995.95에 마쳤다. S&P500지수는 0.38포인트(0.01%) 하락한 2,596.26에, 나스닥지수는 14.59포인트(0.21%) 내려간 6,971.48에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 봤을 때,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2% 가량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3.45% 상승했다.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한 모양새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12월 소비자물가지수를 발표했다.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 9개월 만의 하락이었다.

유럽 주요증시는 하락세로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날 대비 24.69포인트(0.36%) 빠진 6,918.18에 마쳤다. 영국은 현재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표결일은 오는 15일. 독일 DAX지수는 234.13포인트(0.31%) 하락한 10,887.46를 기록했다. 범유럽지수Stoxx 50지수는 5.69포인트(0.19%) 내린 3,070.04에, 프랑스 CAC40지수는 24.32포인트(0.51%) 떨어진 4,781.34에 각각 마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