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권 남용'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첫 검찰 조사 종료…이르면 주말쯤 재소환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1 21:38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난 2017년 3월 '양 전 대법원장 재임 시절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 대한 보도 이후 676일 만이자 검찰이 지난해 6월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약 7개월 만이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11일 검찰에 출석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첫 소환 조사가 마무리됐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8시 40분까지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징용소송 재판거래 의혹과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검찰은 심야조사를 가급적 지양한다는 방침에 따라 조서 열람 시간까지 감안해 신문을 비교적 이른 시간에 끝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조서가 제대로 작성됐는지 검토한 뒤 귀가할 예정이다.

한편, 검찰을 이르면 이번 주말 다시 소환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