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TV는사랑을싣고' 홍경민, 고등학교 자퇴한 사연은?…"안호성 선배 만나 어둠 속에서 밝아져"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1 20:09수정 : 2019-01-11 20:11

'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사진=KBS 방송 캡처]


홍경민이 11일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한 대학 선배를 찾았다.

홍경민은 이날 방송에서 "사실 10대에 방황 아닌 방황을 했다.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 자퇴를 했다. 검정고시를 보고 나중에 대학을 갔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 가면 뭐하나 가지 말까 할 정도로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다. 근데 이 선배를 만나고 어둠 속에 있다가 밝아졌다"고 밝혔다.

MC 윤정수가 자퇴한 사연을 묻자 홍경민은 "저는 이상한 반항 심리로 가득 차있었다. 저는 시험 볼 때 답안지에 먼저 답을 쓴 적도 있었고 학교를 아예 안 갔다. 그래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며 "그런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가 없었다. 갇혀진 시간이 생기면서 점점 어두워지더라"고 답했다.

MC 김용만이 홍경민이 찾는 "안호성이 어떤 사람이었냐"고 물었고 홍경민은 "리더십도 강하고 유머 감각과 재치도 좋다. 교내 행사 고정 MC였다. 이 선배는 맨날 전면에 서있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오리엔테이션에 갔는데 과별 장기자랑을 앞두고 동기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냈는데 그 선배가 '아 뭐 부족하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수중 발레 어떠냐'고 제안을 했고 선배가 좋다고 했다. 그걸로 1등을 했다"며 "그래서 안호성 선배가 '어? 쟤 좀 마음에 든다' 해서 같이 다니게 됐다. 내가 그 선배의 오른팔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 기댈 때가 없었는데 안호성 선배가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