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 안한다…덱스터 어떤 회사? 김용화 감독 설립 신과함께 시리즈 제작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1 19:23

[이미지= CJ ENM 제공]


CJ ENM이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설을 공식 부인했다.

CJ ENM은 11일 "당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 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니다"라고 공시했다.

다만 "당사는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CJ ENM이 김용화 감독이 대표로 있는 영화 제작사이자 시각효과업체(VFX) 덱스터 스튜디오를 인수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편, 덱스터 스튜디오는 김용화 감독이 2011년 설립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VFX 회사다.

김용화 감독은 이 회사에서 '미스터 고',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 등을 제작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