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역시나 '연봉탐색기' 과열됐나...국민 뜨거운 관심 연봉에 쏠리는 등 접속 폭주로 연결 다소 걸리기도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1-11 10:35수정 : 2019-01-11 10:35
한국납세자연맹, 11일 연봉탐색기 서비스 내놔

연봉 탐색기...나의 연봉은?[사진=한국납세자연맹 캡쳐]


역시나 연봉탐색기가 과열된 모양이다. 오전 일부 시간대 접속이 원활하지 않는 등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자신의 연봉만 입력하면 전체 근로자 가운데 본인의 순위가 어떻게 되는지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 서비스가 개시됐다. 한국 납세자연맹이 2017년 1월 처음 선보인 '연봉탐색기'를 업그레이드해 내놓은 것이다.

연봉탐색기 2019 서비스는 1년 동안(2016년 기준) 만기 근속한 근로자 1115만명 중 자신의 연봉순위 및 연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알려준다.

자신의 연봉을 기입하게 되면 △나의 연봉순위 △세금 등을 제외한 내 연봉의 실수령액 △내 연봉에서 빠져나가는 공제항목 분포와 금액 △연봉이 100만원 인상되었을 때 나의 몫은 △소득공제가 늘어나면 환급액이 얼마나 증가하나? △세율이 한 단계 상승하는 나의 연봉은? △신용카드 공제문턱, 카드공제를 최대로 받기 위한 나의 지출액 △종교단체와 기타 지정기부금 최고한도 △의료비공제문턱과 의료비최고한도를 받기 위한 지출액 등을 알 수 있다.

다만, 오전부터 접속자가 폭주되면서 서비스 속도도 다소 늦어지는 모습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