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네이버-LG전자, 로봇 동맹...LG 로봇에 네이버 이동·위치 기술 적용

라스베이거스(미국)=정명섭 기자입력 : 2019-01-10 10:00
양사 “생활 속 기술 혁신으로 고객 가치 확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9 네이버 부스에 방문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에서 세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브레인리스로봇 ‘앰비덱스’의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사진=네이버]


네이버와 LG전자가 로봇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네이버의 기술 개발 자회사 네이버랩스는 LG전자의 안내 로봇에 자사의 위치 및 이동 통합 플랫폼 ‘xDM’을 적용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양사는 협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서 서로의 부스를 방문하면서 전격 결정됐다. 네이버는 xDM 플랫폼을 중심으로, 3차원 실내 정밀지도 제작 로봇 M1 , 3차원 초정밀 지도 제작 기술 ‘하이브리드 HD 맵(Hybrid HD Map)’ 등을 전시하고 있다. 네이버는 LG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xDM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xDM은 네이버랩스가 지도 구축, 측위, 내비게이션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 및 이동 통합 기술이다. 실제 공간에서의 실시간 이동 정보를 파악하고 정밀한 위치 인식이 가능하다. 3차원 고정밀 지도 구축과 자동 업데이트까지 가능해 다양한 서비스 및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네이버랩스가 xDM을 기반으로 제작한 웨이파인딩 API는 고정밀 실내지도와 다양한 센서를 복합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GPS가 약한 실내 공간에서도 실시간으로 정확한 길 안내를 구현할 수 있다.

이번 협력의 핵심은 네이버랩스의 위치 및 이동 기술 통합 플랫폼 ‘xDM’을 LG전자의 안내 로봇에 적용하는 것이다. ​​​​LG전자는 xDM 플랫폼이 저가의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 만으로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 기능 구현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네이버랩스는 LG 안내 로봇에서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LG는 로봇사업을 통해 실제 생활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은 관점에서 LG의 기존 기술에 더해 네이버와 협력으로 LG로봇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편안함을 증대시키는 것은 물론 한층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 생활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