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박항서 감독,국민영웅 대접받는 베트남서 사는 3층짜리 집 어떤지 보니...

강승훈 기자입력 : 2019-01-09 10:55
관사 3층 높이에 다용도실, 수영장, 응접실 등으로 구성

[사진=연합뉴스 제공]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현지에서 거주 중인 곳은 어디일까. 일각에서는 성공 이후 '집이 3채'란 말도 나오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냈다.

9일 각 상황을 종합해보면 2017년 10월 이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2018년 스즈키컵의 10년 만에 우승을 이끈 박 감독은 현지 국빈 관사에서 머물고 있다.

세부적으로 베트남 정부에서 제공한 관사는 3층 높이의 대저택이다. 테라스를 갖춘 다용도실과 수영장, 응접실, 다수의 방으로 구성됐다. 이곳은 앞서 박 감독이 국내 한 방송에 출연하며 소개한 바 있다.

외형적으로는 대저택이지만 박 감독은 소탈하게 생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인터뷰 당시 박 감독은 "나는 실제로 테라스에서 바비큐를 구워본 적이 없다"고 알린 바 있다.

다수 언론을 통해 제기된 박 감독에 후원금, 포상금 쇄도하고 있다는 소식 가운데 상당수는 '사실무근'이라고 직접 해명했다. 베트남 건설기업으로부터 하노이와 다낭에 각각 2채, 1채의 집을 선물로 받았다는 소문도 포함된다.

박 감독은 지난달 14일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 앞서 한 언론에 "어떻게 보면 1.5채다. 과대 포장돼서 나오는 게 많다"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정부에서 제공한 박항서 감독의 관사.[사진=SBS 방송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