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알리바바 마윈 새해연설 "미중 무역협상 잘 안되면…"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04 21:38수정 : 2019-01-04 21:38
3일 저장상인 포럼 연설 "14억 중국인 사업하면 돼 "트럼프 못 바꿔···결국 우리 스스로 변해야"

마윈 알리바바 회장. [사진=아주경제DB]]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미·중 무역협상이 잘 되지 않더라도 14억 인구의 중국 국내에서 사업하면 된다고 말했다.

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 저장상인 상하이 포럼에서다. 마 회장은 이날 저장상인총회 회장 신분으로 연설했다. 그는 지난 2015년부터 저장상인총회 회장을 맡아왔다.

봉황망에 따르면 마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무역협상이 잘 되면 외국에서 사업을 하면 되고, 잘 이뤄지지 않으면 14억 중국인을 위한 국내 비즈니스 사업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 중국의 시장은 우리가 비즈니스하기에도 충분하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 회장은 스스로를 바꾸지 않으면서 남을 책망하고, 미국을 책망하는 건 아무 소용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바꿀 수 없다며 결국 우리 스스로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시 말해서 자기 기업의 내부적인 인재 구조, 조직구조를 개편하고, 파이낸싱 등을 바꾸라는 얘기라고 그는 말했다.  이는 폭 넓게 보면 중국 지도부가 무역전쟁 속에서도 대외 시장 개방을 촉진하고 경제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내수시장을 활성화하는 등 제 할일을 잘 하면 된다고 주장하는 것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다.

또 마윈 회장은 2019년엔 기회와 도전이 가득하다며 올 한해가 좋든 싫든 그저 자기 할일만 잘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마윈 회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의견을 밝혀왔다. 지난달 홍콩에서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주제로 열린 포럼에 참석해서는 "무역전쟁이 끝나도 중·미 양국 간의 복잡한 관계는 20년 지속할 것"이라며 "시장은 반드시 이에 준비를 잘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