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자 폭로에 놀아난 한국당"…민주, 靑특감반 의혹에 맞공세

서민지 기자입력 : 2018-12-21 18:15
문준용 의혹 건드리자 "너무 나갔다" '발끈'한 민주당 손혜원은 오히려 "깨끗이 털고 가자" 국조 수용 주장

2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주장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맞공세를 펼쳤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 딸 특혜채용을 전면에 내세워 공격 수위를 높이는가 하면, 오히려 한국당이 제기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국정조사를 받아 상대방의 허를 찔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민주당은 또 김 수사관이 연일 일부 언론을 통해 당시 첩보 활동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자신의 비위행위를 덮기 위한 불법에 불과한 만큼 이른바 '특감반 의혹'은 김 수사관 개인의 일탈 행위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가 자신의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정보를 언론에 흘리기 급급하다"면서 "개인 범죄는 비호하고, 원칙대로 처리한 청와대를 공격하는 '후안무치' 한국당은 개인 비리를 정쟁에 활용하는 것을 거두라"고 촉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김씨는 형사처벌 대상이 될 상황을 모면하려고 특감반 지위를 이용해 얻은 정보를 무차별 유통하는 불법 행위마저 저지르고 있다"며 "야당은 이를 지적하기보다는 그가 마치 의인이라도 되는 것처럼 말 한마디 한마디에 춤을 추는, 대단히 위험스러운 정치 공세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씨의 폭로 배경은 범죄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당인 한국당이 그런 폭로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서는 "문재인정부는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사찰 부서와 기능 자체를 아예 없애버릴 만큼의 의지를 가진 정권"이라며 "한 수사관이 자기 범죄를 은폐하기 위한 행동에 우리 사회가 이렇듯 냉정하게 평가를 하지 못하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히려 한국당 전 원내대표인 김성태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채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맞공세를 펼쳤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김 의원 딸 특혜채용에 대한 철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김 의원은 일자리 채용 과정은 투명해야 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한 장본인"이라며 "여러 정황이 보도된 만큼 김 의원은 자녀의 특혜채용 의혹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할 것을 역제안한 것과 관련해 "번지수를 잘못 짚어도 한참 잘못 짚었다. 너무 나갔다"며 "떳떳하다면 물귀신 전법을 쓰지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에 응하는 게 옳다는 게 국민의 일반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야당이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여러차례 집요하게 문제제기를 했지만 다양한 검증과정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는게 확인된 사항"이라면서 "어떤 면에선 (문준용씨는) 정치공작 희생자"라고 대변했다.

당 일각에선 문준용씨 의혹에 대한 국조를 받아들여, 오히려 상대의 허를 찔러야 한다는 강경주장까지 나왔다.

손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 같으면 이 제안을 받는다"며 "김 의원은 우리가 절대 못 받을 줄 알고 던진 것인데, 확 잡아 상대의 허를 찌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문준용 건도 더 이상 떠들지 못하도록 깨끗이 털고 가자. 당청이 쩔쩔매며 애매하게 대응하니 저런 하수 정치에 계속 수모를 당하는 것"이라며 "그가 던진 폭탄을 다시 그에게 던져야 한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