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신인상 5관왕 석권 '2018 괴물신인 입증'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2-20 10:18

그룹 스트레이키즈(Stray kids)[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올해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 5관왕을 휩쓸며 '2018 최고 신인'의 면모를 입증하고 있다.

2018년 3월 정식 데뷔한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의 신인 그룹 스트레이 키즈(방찬, 우진, 리노, 창빈, 현진, 한, 필릭스, 승민, 아이엔)는 데뷔 전부터 '2018 최고 신인'으로 기대를 모은 가운데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신인상 5관왕 석권이라는 성과를 거두며 사랑받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남자 신인 아이돌' 부문을 수상했다.

앞서 8월 열린 '2018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를 시작으로 '2018 MGA(MBC플러스 X 지니뮤직 어워드)', '2018 AAA(Asia Artist Awards), '2018 MAMA(Mnet Asian Music Awards)'에서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1월 프리데뷔 앨범 '믹스테이프(Mixtape)'와 타이틀곡 '헬리베이터(Hellevator)'로 '초특급 신인 아이돌'의 탄생을 예고한 스트레이 키즈는 3월 정식 데뷔 미니 앨범 '아이 엠 낫(I am NOT)'과 타이틀곡 '디스트릭트9(District9)', 8월 미니 2집 '아이 엠 후(I am WHO)'와 타이틀곡 '마이 페이스(MY PACE)', 10월 세 번째 미니 앨범 '아이 엠 유(I am YOU)'와 동명 타이틀곡까지 '정체성'을 탐구하고자 하는 메시지, 개성 넘치는 곡과 발군의 퍼포먼스 등으로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앨범의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할 정도로 음악적 실력까지 겸비한 팀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같은 실력과 인기가 5개의 신인상 트로피를 거머쥐는 비결이 됐다.

데뷔 전에는 JYP와 Mnet이 선보인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일찌감치 프로듀싱 능력, 음악적 재능과 퍼포먼스 실력을 보여주며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빌보드는 스트레이 키즈를 '2018년 주목할 K팝 아티스트' 중 1위로 선정하고 "K팝에서 연일 화제를 모으는 보이그룹"이라고 호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올해 신인상 5관왕을 석권한 스트레이 키즈가 내년 1월 연이어 개최될 가요 시상식에서도 신인상 수상의 영광을 거머쥘지 관심을 모은다.

2019년 스트레이 키즈는 국내외에서 더욱 탄탄한 성장 가도를 달릴 전망이다.

특히 2019년 1월부터 해외 쇼케이스 투어 '언베일 투어 '아이 엠...'(UNVEIL TOUR 'I am...')'에 돌입, 19일 방콕 썬더돔(Thunder Dome), 26일 자카르타 ICE(Indonesia Convention Exhibition) Hall 3A에서 단독 공연하며 '차세대 글로벌 아이돌'로 본격 시동을 건다. 방콕, 자카르타 외에도 향후 전 세계 각 도시로 투어 개최 지역을 넓힐 예정이라 글로벌 성장세는 더욱 탄력을 받을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