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계열사 대표 선정...KB증권 대표 후보에 박정림·김성현

박경은 기자입력 : 2018-12-19 21:47
- KB캐피탈 대표 후보에 황수남 - KB부동산신탁에 김청겸

[사진=KB금융그룹 CI]


KB금융지주가 7개 계열사 중 3곳의 계열사 대표를 선정했다.

KB금융은 19일 계열사 대표이사후보 추천위원회를 열고 KB증권·KB캐피탈·KB부동산신탁 등 7개 계열사 대표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신임 대표는 20∼21일 계열사 대표이사후보 추천위원회의 최종 심사와 추천을 거쳐 주주총회에서 확정할 계획이다. 신임 대표 임기는 2년, 재선정 대표의 임기는 1년이다.

대표 후보 추천과 관련해 가장 큰 관심이 쏠렸던 KB증권의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는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겸 KB국민은행 부행장과 김성현 KB증권 부사장이 추천됐다. 지난 17일 윤경은·전병조 각자대표가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KB증권은 복수 대표체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박정림 부사장은 WM(자산관리)과 리스크, 여신 등 폭넓은 업무 경험을 갖췄고 그룹 WM 부문 시너지영업을 이끌며 리더십을 발휘한 적이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김성현 부사장은 대표적인 투자은행(IB) 전문가로 투자자산 다변화를 통해 시장 지위를 바꿀 수 있는 리더십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B금융 대표이사후보 추천위원회는 "당초 윤경은·전병조 대표의 재선임도 고려했지만 본인들이 '통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새 도약을 위해 후임에 길을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고사했다"고 밝혔다.

KB캐피탈과 KB부동산신탁에는 각각 황수남 KB캐피탈 전무와 김청겸 KB국민은행 영등포 지역영업그룹대표가 후보로 선정됐다.

KB캐피탈을 이끌게 된 황수남 전무는 자동차금융 부문에서 독보적인 영업 입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KB차차차 등 온라인 플랫폼 운영 경험이 있다는 점이 발탁 배경으로 꼽혔다.

김청겸 KB부동산신탁 대표 후보는 여신 마케팅과 심사, 구조조정, 리스크 관리 등 여신 전반의 경험을 바탕으로 본업 경쟁력을 견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KB 금융은 설명했다.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 조재민·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 김해경 KB신용정보 대표는 재선정됐다.

KB데이타시스템은 아직 후보자를 선정하지 않았다. 이른 시일 내 적합한 인사를 찾아 추후에 추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