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산시]충무교 6차로로 확장된다

(아산)홍석민 기자입력 : 2018-12-09 10:06수정 : 2018-12-09 10:06
8일 국회 본회의서 사업비 1억원 확정…총 296억원 소요

충무교 항공 사진.[사진=아산시 제공]


​충남 아산시는 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충무교 6차로 확장을 위한 사업비 1억원을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해 8일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충무교는 아산의 남북축을 연결하는 매우 주요한 도로다.

특히, 출·퇴근 시 병목현상으로 시민들에게 커다란 불편으로 인해 아산시의 대표적 숙원사업이었으며, 금번 정부예산 확보로 아산시는 충무교가 아산의 랜드마크 될 수 있도록 상징성과 디자인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아산의 관문인 충무교(연장 276m)를 4차로에서 6차로 확장에 필요한 사업비 296억원 중 1억원을 2019년 정부예산에 확정함에 따라 아산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의 첫 단추를 꿸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며 정부예산이 확정되도록 전폭적으로 도와주신 지역 국회의원께 감사드리며 이 공을 돌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6년 연속 무역수지 전국1위 기초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된 아산시는 아산디스플레이시티, 코닝정밀소재,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기업과 4천여개의 중소기업이 입지해 있는 중부권의 산업경제 요충지로써 충무교는 관련 산업물류 주 수송로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곡교천을 중심으로 북부지역의 현충사․은행나무길과 남부지역의 온양민속박물관․권곡근린공원․복합문화커뮤니티센터(예정)가 어우러진 ‘시민관광문화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어 아산시 남북을 연결하는 충무교의 확장은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시민의 숙원사업인 충무교 확장사업은 지난 ‘12년 7월 염성~용두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에 포함되어 실시설계가 완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이유로 지지부진하던 중,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수차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건의했다.

아산지역 국회의원으로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의원이 정부(기재부, 국토부)와 국회 예결위 등에 다각적으로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을 기울인 결과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충무교는 1991년 내진설계가 미적용 되어 건설 되었으며, 교량 형하 여유고가 기준보다 0.81m가 부족하고 2017년 7월 교량정밀점검에서 C등급으로 확인되어 집중호우가 올 때마다 유수흐름 방해에 따른 제방 주변 저지대 침수, 교량 침수 및 유실·붕괴 등이 시민들의 안전이 우려되고, 출퇴근 시 막대한 교통 혼잡으로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조속히 4차로에서 6차로 확장을 위해 재가설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