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전자, 美 미술전시회서 '시그니처' 디자인 우수성 알린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18-12-09 10:00수정 : 2018-12-09 10:00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서 팝업 전시관 운영 유명 작가들과 협업해 LG 시그니처 제품 전시

관람객들이 'LG 시그니처 하우스'에 전시된 LG 시그니처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미국에서 초(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의 디자인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미술 전시회인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에 참여한다. 

LG전자는 지난 6일부터 9일(현지시간)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비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 전시회에 팝업 전시관인 'LG 시그니처 하우스'를 운영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미국에서 개최되는 미술전시회로는 최대 규모이며 프랑스 피악(FIAC), 미국 시카고 아트페어(Art Chicago)와 함께 세계 3대 미술전시회로 꼽힌다. 글로벌 35개 국가에서 약 270개 갤러리가 참가하고, 방문객 수는 8만명 이상이다.

LG전자는 유명 예술가들과 협업해 LG 시그니처의 디자인 철학인 '본질의 미학'을 다양한 예술 작품으로 표현했다.

러시아 영상예술가 '막심 제스코프'는 LG 시그니처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표현하는 완벽한 블랙을 작품에 활용했다. 이 작가는 평소 다양한 작품에서 흑백이 주는 대비감을 신비롭게 표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미국 영상예술가 '가브리엘 바르샤 콜롬보'는 두 번 노크하면 냉장고 안을 보여주는 LG 시그니처 냉장고의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기능에서 영감을 얻어 창문을 통해 보이는 조각품을 전시했다.

LG 시그니처 세탁기와 LG 시그니처 건조기의 인체공학적 디자인, 저소음 등은 미국 명상예술가 '비트 심킨'이 선보인 음향 전시로 거듭났다. 또 필터를 거친 공기를 물로 한 번 더 씻어내는 LG 시그니처 가습공기청정기의 에코워터링 기능은 디자이너 '빈센트 후즈'가 선보인 비가 내리는 모습의 영상작품으로 표현됐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시그니처만의 디자인 철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