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소비자물가 두 달 연속 2%대 상승… 농산물·등유 상승 이끌어

조득균 기자입력 : 2018-12-04 14:07
통계청 11월 소비자 물가동향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이 ‘2018년 11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비자물가가 두 달 연속 2%대로 상승했다. 농산물 가격이 급등했고, 서민 연료인 등유가 유류세 인하 대상에서 빠지면서 상승세를 이끌었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 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한 해 전보다 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9월까지 1%대의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오다 10월(2%)부터 2%대 상승세를 보여왔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2%대로 나타난 것은 작년 7∼9월 이후 처음이다.

품목별로 농산물 가격이 지난해보다 14.4%나 오르며 전체 물가를 0.6% 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산물 가격은 전월과 비교해 6.7% 떨어졌지만, 지난해 농산물 가격 상승률이 낮았던 기저효과와 폭염 이후 여전히 회복되지 못한 농산물 출하량 등이 영향을 끼쳤다.

특히 △토마토(44.4%) △파(35.6%) △쌀(23.8%) 등의 상승이 가팔랐다. 수산물은 3.0% 올랐고, 축산물은 1.5% 내렸다.

석유류는 전년 동월보다 6.5%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3% 포인트 올렸다. 경유(9.1%)와 휘발유(5.1%)가 모두 상승했다. 석유류 가격이 상승하면서 공업제품도 1.5% 올라 전체 물가를 0.47% 포인트 높였다.

지난달부터 시작된 유류세 인하로 휘발유·경유 가격 상승률은 전년 동월 기준으로 전월보다 둔화했지만, 인하 대상에서 빠진 등유는 16.4%나 올랐다. 등유가격 상승률은 2011년 12월 19.0%를 기록한 후 6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1.5% 오르며 전체 물가를 0.06% 포인트 올리는 데 기여했다. 작년 10월∼올해 10월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전기·수도·가스는 도시가스 인하효과가 사라지면서 오름세로 전환된 것으로 보인다. 개인서비스요금은 2.5% 올라 전체 물가를 0.79% 포인트 끌어올렸다.

통계청 관계자는 "유류세 인하 효과가 일부 있었지만 농산물과 서비스 물가 상승, 도시가스 인하 효과가 사라지면서 두 달 연속 2%대 물가 상승률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