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카를로스 곤 회장 해임

김신회 기자입력 : 2018-11-22 21:17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사진=연합/로이터]


일본 닛산 자동차가 22일 요코하마 본사에서 열린 임시 이사회에서 최근 부정 혐의로 체포된 카를로스 곤 회장을 해임했다. 

이로써 1999년 경영난을 겪던 닛산의 구원투수로 등판해 일본에서 '영웅' 대접을 받아온 곤 회장의 19년 신화가 막을 내리게 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