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싱가포르 T301 프로젝트' 협력업체와 동반 성장 재조명

노경조 기자입력 : 2018-11-15 19:00

GS건설이 진행 중인 싱가포르 T301 프로젝트 현장 전경. [사진=GS건설]


해외건설 시장에서 GS건설과 협력업체와의 동반 성장이 주목받고 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GS건설이 진행 중인 T301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했다.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and Transport Authority, LTA)이 발주한 20억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공사다. LTA가 발주 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다. GS건설은 2016년 3월 이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세계 최초의 빌딩형 차량기지 공사여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싱가포르 창이공항 인근에 위치한 지하철 3개 노선(다운타운라인.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이스트웨스트라인)의 차량기지는 32ha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짜리 지하철 차량기지, 지상 1~4층 규모의 버스 차량기지로 지어진다. 지하 1층~지상 2층까지 3개 노선, 220대 약 985량의 지하철 차량을 수용한다. 버스 차량기지는 버스 760대를 수용할 수 있다. 여기에 1.25㎞의 연결 터널 공사도 포함된다. 공사기간은 총 95개월로 2024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T301프로젝트 수주는 GS건설과 협력업체(삼보E&C, 동아지질)의 합작 결과물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입찰 당시 싱가포르 현지의 연약지반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최대 관건이었다"며 "지하연속벽공법 전문업체인 삼보E&C, 연약지반공법 전문업체인 동아지질과 입찰 단계부터 협업해 문제를 집중 공략했다"고 말했다.

협력업체들이 갖고 있는 지하연속벽 및 지반보강 관련 특허, 풍부한 싱가포르 공사 실적 및 연약지반에 특화된 보유장비 등을 입찰 당시 소개했다는 것. 이를 바탕으로 3D 설계 모델링인 BIM을 활용해 발주처에 최적의 공법을 제시해 최종 낙찰자가 됐다.

GS건설과 삼보E&C왕의 동반자 관계는 벌써 25년째다. GS건설은 1994년 서해대교 건설공사 당시 삼보E&C를 협력업체로 선정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서부간선도로 2공구 공사, 싱가포르 DTL2 C925 공사 등을 함께 수행하면서 상호 신뢰를 쌓아왔다.

GS건설은 동아지질과도 32년지기다. 1987년 SLS CAL 건축공사에서 동아지질과 첫 손을 잡은 이후 지금까지 킨텍스 원시티 공사, 싱가포르 DTL2 C937 공사 등을 상생 협력하며 수행해 왔다.

아울러 2016년 12월 GS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해외에 설립한 싱가포르 T301 안전혁신학교 역시 한국 중소기업인 영우산업에서 시설물을 납품·설치했다. T301 안전혁신학교는 발주처인 LTA 관계자들이 2015년 한국 방문 당시 용인에 위치한 GS건설 안전혁신학교를 견학하면서 깊은 인상을 받은 일화가 바탕이 됐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싱가포르 지하철 최대 프로젝트인 T301 프로젝트는 오랜 기간 동반자 역할을 해온 협력업체들과 함께 상생 협력해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싱가포르 정부에게 받은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공사 수행으로 GS건설, 나아가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