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차, 인도공장에 1조원 이상 투자 “생산량 10만대 늘린다”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1-13 17:58수정 : 2018-11-13 17:58
구영기 권역본부장, 12일 타밀나두 주정부 수상 만나… 내년 1월 MOU 체결할 듯

에다파디 팔라니스와미(Edapadi K Palaniswami) 인도 타밀나두 주 수상(chief minister) 트위터[사진= 트위터 캡처]



현대자동차가 인도 시장에 1조원 이상의 투자로 생산량을 늘리는 등 영향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13일 인도 정부 관계자 및 외신 등에 따르면 구영기 현대차 인도 권역본부장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에다파디 팔라니스와미(Edapadi K Palaniswami) 인도 타밀나두 주 수상(chief minister)을 만나 투자계획을 전달했다.

현대차가 전달한 투자계획에는 7000크로(한화 약 1조913억원)을 투입해 CKD(반조립제품)형식 5만대를 포함해 총 10만대의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방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가 완료되면 현대차의 인도 생산능력은 현재 65만대에서 75만대로 늘어나게 된다. 현대차는 초기 확대 기간 동안 주 정부에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의 인도 투자계획은 올해 초 구 권역본부장이 인도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히며 공식화됐다. 당시 구 권역본부장은 2020년까지 1종의 전기차를 포함해 9종의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번 만남에서는 2025년까지 2종의 전기차를 포함, 10종 이상의 모델을 생산할 것으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주 정부는 내년 1월 23~24일 첸나이에서 열리는 글로벌 투자자 미팅(GIM)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가 인도 시장의 생산능력을 키우는 이유는 중국시장의 의존도를 줄이고 급격히 커지는 인도 시장에 미리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인도의 연 내수 판매량은 지난해 320만대에서 2020년 493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도 공장은 또 저렴한 인건비를 무기로 현대차의 수출기지로도 활용되고 있다.

현재 첸나이공장은 현대차의 글로벌 공장 중 유일하게 초과 가동되고 있는 공장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첸나이 공장에서 공장 캐파를 뛰어넘는 68만여대의 자동차를 생산했다. 올해는 9월까지 53만여대를 생산하며 가동률을 109%까지 끌어올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