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명동서 '짝퉁명품' 판매 일당 '덜미'… 서울시, 위조품 1000점 압수

강승훈 기자입력 : 2018-11-13 11:16수정 : 2018-11-13 11:16
일본인 관광객 상대 8명 형사입건

가방과 신발 등 압수물품.[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명동에서 일본인 관광객만을 상대로 '짝퉁명품'을 판매해온 일당이 붙잡혔다. 이들로부터 압수한 위조품 1021점은 정품추정가 24억원 상당이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명동 외곽의 건물에서 호객행위로 데려온 일본인 관광객에 손목시계, 핸드백, 지갑 등 해외 유명 명품상표 위조품을 판매해온 A씨(53) 등 8명을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주범 A씨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중이다.

피의자들이 비밀창고를 차린 곳은 엘리베이터가 6층까지만 닿아서 이곳을 가려면 한층을 계단으로 걸어가야 했다. 상호나 간판이 없었고 내국인의 출입은 제한해 당국의 추적을 치밀하게 피해왔다.

피의자들은 거래내역이 적힌 메모지나 장부를 일절 보유하지 않았고 현금으로 거래했다. A씨의 경우 타인명의 핸드폰 및 계좌를 사용해 바지사장을 내세워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짝퉁 제품 등 위조상품을 유통·판매하는 경우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한편 민사경은 2012년 이래 상표법 위반사범 840명을 형사입건하고, 13만1679점은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안승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위조품을 파는 행위는 건전한 상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나아가 국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라며 "위조품 거래가 명동에서 사라질 때까지 지속적이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