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논산 여교사 논란, 워마드 "고등학생이 여교사 협박해 성범죄 저지른 사건"

홍성환 기자입력 : 2018-11-13 11:00수정 : 2018-11-13 11:00

[사진=연합뉴스]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학생 2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페미니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는 여교사 측이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13일 워마드 자유게시판에는 논산 여교사 사태와 관련해 "고등학생이 교사를 협박하고 강간한 일"이라면서 "협박해서 성관계를 갖는 건 강간이다"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강간을 저지른 남학생은 아무런 처벌 없이 그대로 대학생이 됐고 교사만 사직 당했다"라면서 "여교사라는 표현으로 여자만 조명해 물어뜯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여교사의 전 남편이 아내와 제자와의 불륜 관계를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여교사 전 남편에 따르면 지난해 논산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로 근무하던 기간제 여교사 A씨는 당시 3학년이던 남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교사는 지난 4월 권고사직 처리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