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새 대표에 '경제통' 배국환 前 기재부 2차관...남북경협 속도

류태웅 기자입력 : 2018-11-12 14:12
남북경협 속도 관측

 

현대그룹 내 대북사업 담당인 현대아산이 경제통인 배국환 전 기재부 제2차관(사진)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남북경협에 속도를 낸다.

12일 현대아산은 배국환 전 기재부 제2차관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배 내정자는 1956년생으로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제22회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 감사원 등에서 기획, 예산, 감사 등을 수행한 '정통 경제관료'다.

특히 기획예산처 국장 시절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남북경협과 관련한 폭 넓은 경험과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는다.

현대그룹이 이번 인사를 통해 남북경협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되는 이유다. 

현대아산은 내달 중순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배 내정자를 공식 대표이사 사장으로 앉힌다는 계획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배 내정자는 기획력과 추진력이 뛰어나고 아이디어가 풍부하다는 평을 받는다"면서 "특히 남북경협과 관련한 다양한 공직 경험과 남다른 소신을 가진 만큼, 향후 현대아산의 도약과 새로운 남북경협 시대를 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