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방북 특별수행단 모임 참석한 손경식 경총 회장 “북한 사업, 더 고민해봐야”

한영훈·정등용 기자입력 : 2018-10-23 20:17수정 : 2018-10-23 20:17
문정인 특보 "연내 종전 선언 가능성 배제할 수 없어"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특별수행원' 만찬 회동에 참석했다. [사진=한영훈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특별수행원' 만찬 회동에 참석해 “별 생각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왔다”면서 “북한 사업에 대해서는 더 고민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만찬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평양회담에 참가했던 특별수행단의 모임을 정례화하기로 해 마련됐다.

이날 만찬에는 손 회장을 제외하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주요그룹 총수들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모두 불참했다.

한편, 이날 만찬에는 문정인 특보를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문 특보는 “오늘 모임은 친목 모임이고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번에 갔다 온 소회를 푸는 게 주이고, 남북 관계에 대한 의견 개진은 있을 수 있겠지만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지나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연내 종전 선언 가능성에 대해선 “그건 우리 대통령의 희망사항이고 판문점 선언에서도 언급된 바 있기 때문에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북한은 북한의 입장이 있고, 미국은 미국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그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