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강서구 잇딴 흉기 살인사건에 누리꾼 “강서구, 조용했던 동네인데 어쩌다가”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22 11:10수정 : 2018-10-22 17:03
22일 오전 40대 추정 여성, 강서구 한 아파트서 흉기에 찔러 사망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가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 치료감호소로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에서 또 살인사건이 발생하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온 국민의 분노를 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이어 22일 오전 등촌동 한 아파트에서 한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경 등촌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4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해당 여성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번 사건은 지난 14일 오전 내발산동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A씨가 손님이었던 B씨에게 흉기로 30차례 이상 찔러 살해된 이후 8일 만에 발생했다.

8일 동안 두 차례의 흉기 살인사건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강서구의 치안 문제를 거론하며 불안에 떨고 있다. 한 시민은 “강서구가 원래 이런 동네가 아니었는데, 점점 무서운 동네가 되고 있다”며 “개발 전에는 조용한 동네였는데 어쩌다가 이렇게 됐지”라고 불안해했다.

한 누리꾼은 “강서구 왜 갑자기 살인자 동네가 됐는지…”라며 “강서구에서 살다 이사 왔는데, 마음이 아프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신상정보와 그의 얼굴을 공개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