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2일) 6.9236위안, 0.22% 가치 상승

김근정 기자입력 : 2018-10-22 10:56수정 : 2018-10-22 10:56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위안화가 달러 대비 가치 상승으로 이번 주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2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51위안 낮춘 6.923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22% 상승했다는 의미다. 
 
류청(劉澄) 베이징과기대 경제·경영대학원 금융공정과 주임은 "최근 위안화 환율이 출렁인 것은 시장에 확산된 공포심리 때문"이라면서 "중국 경제 전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중국 경제를 둘러싼 대외적 환경 변화에 대한 우려도 증폭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위안화 가치 급락을 우려할 필요는 없다는 주장이다. 류 주임은 "위안화가 단기적으로 계속해서 절하세를 이어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도 경제체질 전환에 성공한다면 환율도 안정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치가 급락할 이유가 없다는 분석이다.

이날 유로화 대비 환율은 7.9708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6.1585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9.0458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3.54원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