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국감 중 서울시청 '급습'…"박원순, 청년 일자리 도둑질"

김도형 기자입력 : 2018-10-18 17:45수정 : 2018-10-18 17:45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의혹…"고용세급 엄중수사 촉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위해 서울시청으로 진입하려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8일 국정감사 중인 서울시청을 찾아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의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을 규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 20여명은 이날 서울시청을 찾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시장이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달고 다니면서 일자리 나눠 먹기, 끼리끼리 챙기기에 혈안이 돼 있다"며 "청년은 단기 알바로 내몰고 청년 실업은 나 몰라라 하는 정권이 바로 겉 다르고 속 다른 문재인 정권"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알짜배기 일자리는 뒤로 빼돌리고,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장본인이 바로 박 시장"이라며 "서울교통공사 간판은 공기업으로 걸어놓고 가족기업으로 만들었으며, 민주노총은 불의의 사고로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청년의 목숨값으로 서울시 공기업을 일자리 먹잇감으로 만들었다"고 했다.

서울교통공사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를 계기로 지난 3월 무기계약직 128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 중 108명이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당은 서울교통공사 직원과 민주노총 등이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계획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정환이 있으며, 입사가 용이한 무기계약직으로 친인척을 채용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꼼수를 썼다고 주장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