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28일 필리핀 팔라완 신규노선 취항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0-18 11:52
필리핀항공 해당노선 운휴 돌입 사실상 단독 취항
주 7회 매일 운항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이스타항공이 필리핀 팔라완 신규노선 취항을 통해 새로운 하늘길 운항에 나선다.

이스타항공은 오는 28일부터 인천-팔라완 주 7회 매일 운항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운항스케줄은 인천-팔라완 출국편(ZE571)이 오후 8시 35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기준 오전 12시 5분 팔라완에 도착한다. 귀국편(ZE572)은 현지시간 기준 오전 1시 35분 팔라완 푸에르토프린세사 공항에서 출발하여 인천에 오전 7시 10분 도착한다.

현재 인천-팔라완 노선은 현재 외항사인 필리핀항공이 단독직항노선을 운항하고 있지만 동계스케줄부터 운휴 예정으로, 이스타항공 단독노선으로 운항하게 된다. 이번 이스타항공의 취항으로 한층 더 편리하고 실용적인 팔라완 항공여행이 가능하게 된다.

팔라완은 이스타항공의 첫 번째 필리핀 노선으로서도 의미가 크다. 팔라완은 필리핀의 대표적인 휴양지로 잘 알려진 세부, 보라카이처럼 이미 관광지화되어 한국인에게 잘 알려진 곳과 달리 ‘필리핀의 최후의 개척지’, ‘숨겨진 지상낙원’이라고도 불리며 천혜의 자연환경이 잘 보존되어있어, 유럽인들이 가고 싶은 여행지 1위로 꼽히기도 했다.

필리핀 서남단에 위치한 팔라완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푸에르토프린세사 지하강 국립공원, 10여개의 아름다운 무인도를 즐길 수 있는 혼다베이 호핑투어 및 다양한 해양스포츠와 즐길 거리로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