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화에너지, 멕시코에 125MW 태양광 발전소 착공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0-18 11:28수정 : 2018-10-18 11:28
-1400억원 투입,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2만5000가구 사용할 수 있는 전력 생산

류두형(사진 좌측 다섯째)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를 비롯해 한화에너지와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라구나 솔라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토레온 시에 125MW 규모의 라구나 솔라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연간 2만5000 가구 이상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프로젝트 규모이며, 전체 사업비는 약 13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내년 3월에 준공돼 상업운전에 돌입할 예정인 라구나 솔라 태양광 발전소는 멕시코 정부 소유 전력청인 CFE와 15년간 맺은 전력수급계약(PPA)을 기반으로 전력을 판매할 예정이다.

한화에너지는 총 사업비의 약 60% 이상을 한국산업은행과 멕시코 현지은행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한화에너지는 이번 멕시코 라구나 솔라 태양광 발전소 착공을 통해 주요 전략 시장인 멕시코에서 추가 사업개발 기회를 확보하고 선도업체로 부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노하우와 기술력을 축적해 종합에너지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화에너지는 자회사인 174 파워글로벌(174Power Global)을 통해 본 사업의 개발부터 자금조달, 발전소 운영까지 태양광 발전사업 전 분야를 직접 수행하고 있다. 174 파워글로벌은 금번 프로젝트를 포함하여 북미 태양광시장에서 전력수급계약(PPA) 체결 기준 1.1GW, 개발 기준 8.4GW 이상의 프로젝트를 보유한 업계의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또 한화큐셀이 이번 프로젝트에 설치되는 고품질 태양광 모듈 약 36만장을 전량 공급하고, EPC 공사를 담당하여 공사 진행 중에 있다. 본 사업을 통해 한화그룹의 태양광 계열사들간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한화에너지 관계자는 "2020년까지 10GW이상의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글로벌 No.1 태양광 발전사로 도약하겠다"며 "태양광 O&M과 ESS를 활용한 시스템솔루션 관련 서비스도 제공하는 종합에너지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