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파업 더 오래하라는 시민들…그 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18 08:36수정 : 2018-10-18 08:36
"승차거부·난폭운전 택시 없는 것이 더 좋다"

[사진=연합뉴스]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을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18일 오전 4시부터 24시간 동안 운행중단에 돌입했다. 서울택시 7만여대가 파업에 동참한 가운데 인천에서도 개인·법인 택시 7000대도 운행중단에 참여한다.

전국 택시 파업에 일부 시민들은 불편을 호소했지만, 대부분 시민이 택시파업을 환영했다. 배차시간을 기다리고 정류장까지 걸어가는 불편을 덜어주는 택시의 파업을 시민들이 환영하는 이유는 뭘까.

택시 파업에 찬성표를 던진 시민들 대부분 ‘승차거부’, ‘난폭운전’ 등을 택시파업 찬성의 이유를 꼽는다.

한 누리꾼은 “파업해라. 택시 좀 줄일 필요가 있다. 인간적으로 너무 많다. 그런데 정작 자정쯤엔 그 많던 택시가 사라지는 게 함정”이라며 “차선 물기, 급정거, 깜빡이 없이 끼어들기 등등 택시의 난폭운전에 욕하기도 화를 내기도 이제는 지겹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택시는 그냥 무시하고 다니는데 너무 몰상식한 택시가 많다. 택시파업으로 그래도 24시간 동안은 그런 택시 안 볼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다른 누리꾼은 “오늘 출근 운전이 편하더라. 택시가 파업이라 그렇구나”라며 택시파업으로 출근길이 쾌적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택시 파업 기사의 댓글을 통해 “길거리에 무질서하게 서 있고, 난폭 운전하는 택시의 운행을 안 하면 교통체증도 없고 오히려 버스·지하철 타고 여유 있게 출·퇴근할 수 있을 듯”이라며 “택시, 계속 파업했으면 좋겠다”고 파업 기간의 연장을 희망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주최 측은 최대 5만명이 모일 것으로 추측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