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창궐' 장동건 "'망가짐'을 연기해? 좀비 분장에도 안 망가져"

최송희 기자입력 : 2018-10-17 18:03수정 : 2018-10-17 18:03

배우 장동건[부산=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배우 장동건이 파격적인 좀비 분장에 도전했다.

1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는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제작 리양필름㈜ ㈜영화사 이창·배급 NEW)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성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정만식, 이선빈, 김의성, 조달환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 분)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이 등장하는 크리처 장르, 사극을 결합 시키며 타격감 넘치는 액션과 비주얼을 완성했다.

이번 작품에서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을 연기한 장동건은 파격적인 좀비 분장을 시도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볼 때부터 영화 뒷부분 모습이 어떨까 궁금했다. 현장에서 그 모습이 익숙해지니까 더 과하게 분장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완성본을 보니 그렇게 망가뜨리려고 해도 잘 안 망가지더라”고 능청스럽게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공조’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다시 만나 이목을 모으고, 특수분장, 무술, CG, 미술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의 베테랑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 높은 야귀 액션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알린 ‘창궐’은 오는 10월 25일 개봉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