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병원 회장, “농가 일손·생산비 부담 덜어야…농기계 대행사업 체제로 갈 것”

현상철 기자입력 : 2018-10-12 17:45수정 : 2018-10-12 17:45
일손돕기 발대식 및 농기계 전달식 개최…300억원 상당 농기계 전달 생산비 절감 등 농가소득 증대 위해 농기계 대행사업 추진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2일 충남 예산군 삽교농협에서 열린 '범농협 집중 일손돕기 발대식 및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농협이 농가 생산비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농기계 비용 부담을 덜어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간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12일 충남 예산 삽교농협 경제사업장에서 열린 ‘수확기 범농협 집중 일손돕기 발대식 및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농가 생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농협이)점진적으로 농기계 대행사업 체제로 갈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농협에 따르면, 농가 생산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농기계 비용이다. 농가 생산비의 20% 정도는 농기계와 관련된 비용이다.

김 회장은 “생산비 절감에 농협이 앞장서면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며 “(농협이 농가에)농기계 대행사업을 해줘야겠다는 사전작업 일환으로 농기계를 공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농협은 300억원에 상당하는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을 가졌다. 올해 4월 전달한 250억원을 포함하면 총 550억원어치의 농기계를 지역 농협에 보냈다. 논농사 기계사용 비율은 99% 정도지만, 밭농사의 경우 이 비율이 40%에 불과하다. 기계사용이 부족한 밭농사에 일손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농기계 대행사업을 통해 일손부족과 생산비 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뜻이다.

김 회장은 “중앙회에서 전달한 규모는 550억원이지만, 지역농협에서 투입한 것까지 포함하면 800억~900억원어치의 효과가 있다”며 “내년엔 지역농협과 매칭을 통해 총 1200억원 규모로 사업을 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목적은 농가소득을 올려 주려는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나타나는 효과는 농가 생산비 절감”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정부의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에 대해 “대체작물 시세를 보장해주지 않아 생산이 많아지면 가격이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며 “차액 보전 같은 정책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북경협과 관련해서는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며 “만약 제재가 해제된다면 북한에 가장 먼저 지원이 필요한 것은 토양개량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농협은 수확기 농업인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이달 8일부터 26일까지 3주간 5만6000여명이 참여하는 ‘수확기 범농협 전국 집중 일손돕기’를 진행 중이다.

김 회장은 “올해 여름, 농민들이 그야말로 뜨거운 폭염 속에서 사투 끝에 황금들판을 만들었지만, 수확을 앞두고 일손부족을 겪고 있다”며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범농협 임직원과 자원봉사단체 등이 일손돕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