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차기 경제장관회의에서 일자리 추가 대책 나온다...다음 경장은 언제?

이경태 기자입력 : 2018-10-12 14:10수정 : 2018-10-12 14:10
고형권 1차관, 12일 9월 고용동향 발표에 따른 관계부처 일자리 창출 회의 가져 12일 통계청, 9월 고용동향 발표...전년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폭 4만5000명 집계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인도네시아 발리 G20 재무장관회의가 종료된 이후 차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추가적인 일자리대책이 제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12일 오전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주재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한 가운데 최근 고용동향과 대응방향 등 논의를 가졌다.

이날 통계청이 9월 고용동향을 발표한 가운데 전년 동월 대비 9월 취업자 증가폭은 4만5000명에 달하면서 당초 마이너스 증가폭 예상을 반전시켰다.

그러나 내용을 들여다보면, 여전히 고용 실적에 대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업자수가 100만명을 넘어선 상태이며 취업준비생수가 73만명에 달하는 등 취약계층 고용이 엄중한 상황이어서 정부의 추가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날 논의를 통해 취약계층·지역·산업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기업 투자애로 해소, 금융․세제지원 등 투자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력을 높일 뿐더러 미래산업 선점을 위해 주력 산업 고도화, 규제혁신 등 혁신성장 역시 가속화한다는 게 정부의 복안이다.

정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포함해 당정과의 협의와 함께 이후 경제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구체화된 내용을 제시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