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 자치구, 주말 볼거리·즐길거리 풍성… 이태원 지구촌축제 등

강승훈 기자입력 : 2018-10-12 09:19수정 : 2018-10-12 09:19
한성백제문화제, 강동선사문화축제, 성북진경축제 개최

'2017 이태원 지구촌 축제' 때 참가자들이 지구촌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용산구 제공]

서울의 자치구들이 깊어가는 가을, 주말을 맞아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한다.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전망이다.

12일 각 상황을 종합해보면, 13~14일 이태원관광특구(이태원로·보광로) 일대에서 '제17회 이태원 지구촌 축제'가 펼쳐진다. '두드려라, 이태원(Let’s Beat, Itaewon)'을 슬로건으로 정했다. 케르반, 바토스, 스페인클럽 등 지역을 대표하는 식당 45곳이 참여해 음식을 준비한다.

13일 낮 12시 관광특구 서문(아치) 메인 무대에 올라 '세계민속공연'을 선보인다. 이날 오후 3시30분 한강진역부터 녹사평역까지 이어지는 '지구촌 퍼레이드'도 관심을 끈다. 오후 7시 개막축하콘서트에는 다이나믹 듀오, 신현희와 김루트 등 인기 가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매년 50만명 이상의 발길이 찾는 서울 송파구 '2018 한성백제문화제'가 오는 12일 시작된다. 14일까지 3일 동안 올림픽공원 일대에서 '위대한 왕, 백가제해(百家濟海)로 빛나다'란 주제로 열린다. 상설행사로 마련되는 '한성백제 체험마을'은 과거 장터, 마을, 주막, 병영을 생동감 있게 선보인다.

하이라이트는 '역사문화거리행렬'이다. 14일 오후 4시에 펼쳐지는 역사문화거리행렬은 사전접수한 일반시민과 전문연기자 1000여 명이 함께 참가한다. 잠실역 사거리를 출발해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까지 1.5㎞ 구간에서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1996년 첫 문을 연 강동선사문화축제가 올해도 돌아온다. 서울에서 준비되는 이벤트 중 유일하게 선사시대를 테마로 하는 만큼 뚜렷한 역사성과 정체성을 자랑한다. 12~14일 암사동 유적 일대에서 만날 수 있다. 주제는 '빛을 품은 사람들'이다.

일정은 유적 길목에 조성된 '선사빛거리'를 지나며 시작된다. 2018년 서울에서 6000년 전 과거인 선사시대로 입장하는 시간여행의 통로인 셈이다. 13일 오후 5시30분 원시 대탐험 거리퍼레이드가 진행된다. 매머드 가족, 맘모스, 공룡 등 대형 조형물과 함께 각양각색으로 치장한 주민 1600여 명이 나선다.

우리나라 국악의 메카 '국악로'에서 신명나는 풍류 한마당이 벌어진다. 종로구는 13일 오후 2~5시 창덕궁 돈화문 앞 삼거리 야외특설무대에서 '2018 국악로 국악대축제 三樂風流(삼락풍류)'를 연다. 노래(歌), 춤(舞), 악기(樂)를 각각 즐긴다는 의미다.

대금독주, 경기민요, 남도민요 등 국악 명창들의 수준 높은 공연이 준비된다. 구민들도 합류한다. 종로구 자치회관 국악프로그램 수강생들이 한국무용과 판소리, 경기민요 등 갈고 닦은 솜씨를 뽐낸다.

성북구와 성북문화재단은 13일부터 보름 동안 '2018 성북진경축제'를 관내 전역에서 개최한다. 올해 7회째로 역사, 문화, 예술, 생활 등 성북 고유의 매력을 담은 다양한 장르 40여개 프로그램을 연계·협력시킨다. 성북의 공간과 문화예술을 한데 즐길 수 있다.
 

지난해 열린 '한성백제문화제' 당시 올림픽공원 일대에서 거리행렬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송파구 제공]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