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생산능력 5개월 연속 감소세

조득균 기자입력 : 2018-09-26 14:22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월 제조업 생산능력지수는 102.6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3%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성장 엔진이던 제조업의 생산능력이 지난 3월 이후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경기침체 장기화로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해운, 자동차 등 제조업을 중심으로 생산능력이 약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월 제조업 생산능력지수는 102.6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3%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71년 이후 가장 큰 폭의 내림세다.

생산능력지수는 2015년 연간을 100으로 놓고 비교한 것으로, 7월 지수는 3년 전인 2015년에 비해 2.6% 증가에 그쳤다는 의미다.

지난 3월 지수는 102.9로 1년 전보다 0.6% 감소했다. 기존 기록인 지난해 12월 -0.5%를 깼다. 3월 이후 매달 감소 폭은 더 커지고 있다. 4월 -1.0%, 5월 -1.0%, 6월 -1.1%, 7월 -1.3%다.

지수를 전월과 비교해도 감소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 올해 1월 지수는 103.2로 전월보다 0.9%나 감소했다. 올해 생산능력지수가 전월보다 증가했던 때는 2월(0.1%)과 5월(0.2%)뿐이었다.

세부 산업별로 보면 조선·해운이 속한 기타 운송장비와 자동차가 속한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감소가 계속되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 지수는 올해 1월 꾸준히 감소해 7월에는 72.0을 기록했다. 세부 분류인 선박 및 보트 건조업의 7월 지수는 68.3이었다. 2015년 1월 104.3에서 꾸준히 하락해 60대까지 떨어졌다.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은 지난해 11월 105.9까지 찍었지만 12월부터 계속 감소해 지난 7월은 101.5까지 떨어졌다. 물론 생산능력지수 하락은 과잉설비가 줄면서 생산 효율이 높아졌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지난 7월 74.3%를 기록, 74.9%였던 지난해 1월 이후 1년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그러나 산업현장의 고령화는 이미 상당한 수준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제조업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