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주시 10월부터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박승호 기자입력 : 2018-09-26 10:44수정 : 2018-09-26 10:44
광주광역시가 사회취약계층의 실내환경을 개선하는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을 10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사회취약계층 가구의 실내환경을 현장 조사해 아토피, 천식, 비염 등 환경성질환을 일으키는 유해인자를 진단‧컨설팅한 다음 개선이 필요한 곳에는 사회공헌기업에서 후원한 환경표지인증 제품으로 도색‧도배‧장판 교체 하는 사업이다.
또, 사회취약계층 중 환경성질환자에게는 환경성질환 전문병원과 연계해 진료비나 약값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이 사업을 위해 지난 6월 환경부, 사회공헌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사회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성질환 예방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정책‧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참여기업은 물품을 후원하기로 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사업 수행‧활동을 지원하고 지자체는 진단 대상 가구 추천·주거환경 개선,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후원 물품이 적합하게 사용되도록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현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광주시가 요청한 사회취약계층 63개 가구에 대해 진단과 컨설팅을 마쳤다. 광주시는 환경부와 지자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개선 가구 선정위원회를 통해 개선 가구를 정하고, 10월 초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광주지역 사회취약계층 312개 가구를 진단·컨설팅을 하고 83개 가구의 실내환경을 개선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