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여야, 한미정상회담 결과 환영…“한반도 평화의 동력”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9-25 15:26수정 : 2018-09-25 15:26
한미FTA 개정안 공동 서명에도 "환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보수 야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적극 지지한다”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발전을 한층 더 앞당기는 든든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홍 수석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서명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이 조기에 발효될 수 있도록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중요한 내용은 비공개로 남겨졌지만, 양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 폐기 원칙에 따른 확고한 공감대를 이루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수석대변인은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핵무기, 핵물질, 핵시설에 대한 정확한 신고와 구체적인 사찰 검증 로드맵이 나와야 한다”며 “이러한 북한 비핵화의 확실한 담보가 있을 때 종전선언도 가능하다”고 했다.

특히 “군사·정치·문화 등 포괄적 관계인 한미 동맹이 진일보할 수 있는 FTA 개정안 합의에 환영한다”며 “비준안이 국회로 제출되면 해당 산업 분야를 포함하여 국내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심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와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가 오고 갔다고 하니 조만간 북미 간 가시적 일정으로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한 대북제재를 계속하는 것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적으로 견인하기로 한 점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이행만이 대북제재를 풀 수 있는 해결책임을 확실하게 보여준 것으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굳건한 한미 관계를 기반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는 공고해질 것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비핵화와 영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까지는 앞으로도 다양한 위기와 도전들이 직면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반드시 ‘정전협정과 평화체제 구축’을 이뤄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를 고운 눈으로 바라보지 않는 세력들의 방해와 음해에도 불구하고 난관을 피해 안전하게 운전하며 여기까지 왔다”며 “고지가 눈앞에 있다. 이제 미국이 중요한 결정을 할 때”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제는 과감하게 엑셀을 밟아야 한다”며 “남과 북이 하나 돼 추진력을 얻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엑셀을 밟는다면 평화를 방해하는 어떤 환경과 조건도 뚫고 나갈 수 있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바란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