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매체 "日, 성노예 범죄 책임서 절대 벗어날 수 없다"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9-23 10:07수정 : 2018-09-23 10:07

[사진=노동신문 캡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번째 연임에 성공한 가운데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한이 일본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조희승 일본연구소 상급연구원은 23일 노동신문에 게재한 '일본은 성노예 범죄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4)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아베를 비롯한 일본 정부의 당국자들과 여당인 자민당의 고위인물들은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어떻게 해서나 역사의 흑막 속에 묻어버리고 그에 대한 국가적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 연구원은 "20만 명에 달하는 조선 여성들과 그 밖의 수많은 아시아 여성들을 조직적으로 강간, 윤간한 다음 대량 학살하고도 아무런 사죄와 배상을 하지 않고 법적 처벌도 받지 않고 있는 것이 바로 일본"이라며 "그것은 일본의 도덕적 저열성을 스스로 폭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본은 과거의 성노예 범죄를 비롯한 모든 반인륜 죄악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서는 국제사회의 한 성원으로 떳떳이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그에 대하여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14일부터 일본군의 만행과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 등을 상세히 소개한 조 연구원의 정세논설을 4회에 걸쳐 내보내고 있다. 앞서 첫번째 논설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범죄의 진상을 폭로한다며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애프터눈
카풀반대 외치는 택시파업, 이시각 광화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