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알뜰폰 살리기 앞장선다

정두리 기자입력 : 2018-09-18 09:59
직영점 CS업무 처리, 멤버십 혜택 도입 이어 편의점 고객 유치 강화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GS25 편의점에서 알뜰폰 고객 유치 강화를 위한 유심 서비스 전용매대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알뜰폰 고객 서비스(CS) 업무 지원, 통신사 최초 알뜰폰 멤버십 출시에 이어 편의점 유심 상품 접근성 강화로 이동통신재판매(MVNO) 사업자들과 상생 환경 조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GS25 편의점에서 알뜰폰 고객 유치 강화를 위한 유심 서비스 전용매대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알뜰폰 고객 서비스(CS) 업무 지원, 통신사 최초 알뜰폰 멤버십 출시에 이어 편의점 유심 상품 접근성 강화로 이동통신재판매(MVNO) 사업자들과 상생 환경 조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GS25에서 제공 중인 알뜰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전국 3500여개 매장에 유심 전용매대를 설치하고, 미디어로그·에넥스텔레콤·유니컴즈의 요금제 판매를 지원한다. 연내에는 1만3000여개의 GS25 전 매장으로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약정이나 위약금이 없고, 쓰던 번호도 그대로 쓸 수 있는 알뜰폰 유심 서비스를 보다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이번 편의점 전용매대 입점을 맞아 알뜰폰 3개사는 신규 요금제를 포함한 10종의 선·후불 서비스를 선보인다. 데이터 제공량 300MB부터 15GB까지 다양한 상품으로 고객들의 서비스의 선택권도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유니컴즈는 알뜰폰 브랜드 ‘Mobing’을 통해 3종의 선불 요금제를 내놓는다. 기본료 2만5000원짜리 상품은 데이터 300MB(소진 시 3Mbps 속도제한)와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기본료가 5만원인 요금제는 데이터 11GB(소진 시 3Mbps 속도제한)에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쓸 수 있다. 기본료 1만원에 음성·문자·데이터를 종량 차감형으로 쓰는 선불요금제도 선보인다.

에넥스텔레콤이 운영하는 ‘A모바일’에서는 ‘LTE 99’ 요금제가 눈에 띈다. 기본료 9900원으로 데이터 2GB, 음성 100분, 문자 50건을 쓸 수 있다. 월 2만원에 데이터 제공량 2GB로 거론되는 보편요금제 기준보다 50%가량 저렴하다. 그 밖에 7700원에 데이터 1GB, 음성 50분, 문자 50건을 제공하는 ‘LTE 77’과 3만9490원으로 데이터 11GB(+일 2GB, 소진 시 3Mbps 속도제한), 음성·문자 기본 이용이 가능한 ‘데이터 300M’ 등 총 3종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휴카드 이용 시에는 월 1만5000원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어 요금제 무료도 가능해진다.

미디어로그의 ‘U+알뜰모바일’에서는 4종의 신규 요금제를 서비스한다. 모든 요금제는 음성·문자 각각 100분(데이터 3GB 요금제는 150분 제공)·100건을 제공하며 데이터 용량에 따라서 이용료가 달라진다. 세부적으로는 기본료 1만4300원에 3GB, 1만7500원에 6GB, 2만2000원에 10GB, 2만7500원에 15GB(소진 시 3Mbps 속도제한)를 제공한다. 특히 15GB 요금제는 타사 대비 50%가량 저렴하다. 제휴카드 요금할인은 월 1만7000원까지 받을 수 있다.

최순종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상무)은 “이번 GS25와 협력을 통해 알뜰폰 편의점 서비스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기업 유통망을 알뜰폰 사업자와 공유해 MNO-MVNO-유통사업자가 상생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