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카톡 삭제기능 적용… 5분내 보낸 문자 취소 가능하지만 흔적은 남는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9-18 00:04수정 : 2018-09-18 00:04

[사진=연합뉴스 제공]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지난 17일 오전부터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이 순차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전송 취소 기능은 별도 업데이트 없이 카카오톡 8.0 버전에 자동으로 적용된다.

메시지 삭제는 전송 후 5분 이내에만 가능하다. 상대방이 메시지를 읽어도 삭제할 수 있다.

글자를 비롯해 사진, 영상, 이모티콘 등을 모두 지울 수 있다.

보낸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러 '삭제'를 선택한 다음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선택하면 된다.

기존에도 메시지 삭제 기능이 있었지만 이는 본인 화면에서만 글을 지우는 것에 그쳤다.

다만 메시지 삭제 기능이 도입됐지만 지운 메시지는 흐린 글씨로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흔적이 남는다.

따라서 상대방이 메시지가 삭제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에 완전한 전송 취소를 기대했던 이용자들이 실망감을 보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