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피자, 1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

[사진=바로고]

배달 스타트업 '바로고'는 국내 최초 1인 화덕피자 패스트푸드 브랜드인 'GOPIZZA(고피자)'에 배달 대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고피자는 자동화한 특허 화덕을 직접 개발해 소비자들이 5000~6000원대의 부담 없는 가격으로 화덕 피자를 즐길 수 있는 스타트업 브랜드다.

고피자는 여의도 밤도깨비야시장 푸드트럭 사업을 시작으로, 현대, 신세계, 롯데 등 전국 유명 백화점 입점을 마쳤다. 또 지난 7월부터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나선 고피자는 현재 강남 대치 본점, 일산 라페스타점 등 16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고피자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로는 ‘베이컨 포테이토 피자’, ‘불닭 파이어 피자’, ‘까르보나라 크림 파스타’, ‘칠리치즈 프라이즈’ 등이 있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는 “사업 초기부터 믿고 창업한 점주분들과 같이 성공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원가율 절감과 마케팅 지원 등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피자는 지난 5일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와 캡스톤파트너스에서, 빅베이슨캐피탈 등으로부터 1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