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TV] 종영 ‘식샤를 합시다3’ 윤두준-백진희 해피엔딩 암시…아쉬운 조기종영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8-29 07:22

[사진=tvN '식샤를 합시다3']


‘식샤를 합시다3’가 윤두준-백진희의 해피엔딩이 암시되며 막을 내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마지막회에서는 이지우(백진희 분)가 구대영(윤두준 분)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우는 구대영에게 선우선(안우연 분)을 언급하며 “그렇게 직진하는 게 쉽지 않은데 대단하다”고 했다. 이에 구대영은 “너도 연애하라”고 말했고, 그 말을 들은 이지우는 선우선이 자신에게 “마음 속에만 숨기고 있는 건 사랑이 아니다”라고 말한 사실을 회상했다.

이내 이지우가 마음을 고백하려던 찰나, 구대영이 갑자기 차를 멈춰세웠다. 전 여자친구와 맞춘 반지가 사라진 것이다.

구대영은 이지우를 길거리에 내려주고 반지를 찾기 위해 방향을 돌렸고, 이지우는 홀로 남겨져 눈물을 삼켰다. 결국 다음날 이지우는 몸살에 걸렸다.

구대영은 전 여자친구와 함께 맞춘 반지를 자신의 집 화장실 선반에서 발견하고 허무함을 느꼈다. 이후 선우선과의 술 자리에서 구대영은 “소중한 사람이 있었는데 2년 전 사고로 잃었다. 나눠 낀 반지를 한 순간도 잊지 않고 끼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빼놓고 있었다”며 괴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선우선은 “사람 기억이라는 건 점점 잊히는 거다. 자연스러운 거니 너무 미안해하지말고 자책하지 않아도 된다. 구대영 씨 잘못이 아니다”라며 위로했다.

한편 이지우는 구대영의 구겨진 셔츠를 다림질해서 건넸다. 구대영은 “힘든 일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하면 다 해줄게”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지우는 이에 “그런 말 하면 후회할 걸”이라며 “나 너 좋아해. 그게 힘들어. 20세부터 넌 나의 첫사랑이었다”고 했다. 또 “참고 사는 게 많아서 이거는 안 참으려고 고백한거다. 네 생각하며 밤새우고 울고 밥 못 먹고 그러지 않아. 부담됐으면 미안한데 너한테도 조금 책임은 있는 거니 그 정도는 부담해”라고 마음을 건넸다. 구대영은 그저 웃기만 했다.

집으로 돌아간 뒤 구대영은 이지우가 다려준 셔츠를 바라봤고 과거 자신에게 했던 의미심장한 행동들을 떠올리기도 했다. 이어 이서연(이주우 분)을 통해 이지우가 자신의 전 여자친구의 사망 사실을 알고도 모른척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구대영은 이지우에게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다. 그래도 시간을 달라”고 이지우의 고백에 솔직한 마음을 말했고, 이지우 역시 “그동안 내 마음이 변해도 모른다”라면서도 옅은 미소를 지었다.

‘식샤를 합시다3’는 윤두준의 갑작스러운 입대로 조기 종영이 결정됐다. 방송 초기에도 이해할 수 없는 스토리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구대영 역을 맡은 윤두준의 흔들림없는 연기로 큰 사고없이 종영까지 이어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