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시안게임] 손흥민의 ‘슈퍼골’, ‘金’ 의지 드러낸 ‘캡틴의 품격’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8-21 09:56수정 : 2018-08-21 09:56
김학범호, 조 2위로 16강행…23일 이란과 벼랑 끝 격돌

[20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골은 넣은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승부를 결정지은 환상적인 논스톱 발리슛. 김학범호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캡틴의 품격’을 보여줬다. 절실한 금메달 사냥 의지를 드러낸 한 방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키르기스스탄과 3차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18분 강렬한 결승골로 한국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 한 방으로 지난 17일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충격의 패배를 당한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살렸다. 한국은 조별리그 2승1패(승점 6)로 바레인에 패한 말레이시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밀려 조 2위를 확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6강에서 F조 1위 이란과 벼랑 끝 승부를 펼친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과 경기도 쉽지 않았다. 상대의 극단적인 수비 전술을 뚫지 못해 전반을 0-0으로 비기는 등 공격에서 해법을 찾지 못했다.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18분 장윤호가 왼쪽 측면에서 길게 올린 코너킥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논스톱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키르기스스탄 수비의 빈틈을 놓치지 않은 손흥민의 골 결정력이 빛난 장면이었다.

이후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한 한국은 결국 손흥민의 선제골이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첫 골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손흥민은 바레인과 1차전에 결장한 뒤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 후반 교체 멤버로 출전했으나 골을 넣지 못했다.

팀의 에이스이자 주장완장을 차고 정신적 지주 역할까지 맡은 손흥민이 골맛을 보면서 ‘반둥 쇼크’로 침체됐던 김학범호의 팀 분위기도 급상승했다. 23일 이란과 맞붙는 16강전부터 지면 탈락하는 토너먼트가 시작된다. 김학범호는 21일 오후 자와바랏주 치카랑으로 이동해 이란전을 대비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