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화로 [ ] 하는 도시, 문화도시 수원을 상상하다”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8-20 20:16수정 : 2018-08-20 20:16
22일 수원시평생학습관서 ‘문화도시 수원 사업설명회’ 개최

수원연극축제장의 모습. [사진=수원문화재단 제공]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 이하 재단)은 22일 수원시평생학습관 스페이스X에서 ‘문화로 [ ]하는 도시’라는 주제로 ‘문화도시 수원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9월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문화도시형)에 최종 선정되어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간 최대 37억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지역문화진흥법이 제정되며 지역 문화가 강조되기 시작한 직후인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문화적 삶을 바탕으로 살기 좋고 지속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만들어가는 지역문화 정책을 만드는 데 지향점을 두고 있다. 재단은 지난 3월 협약을 통해 수원시와 함께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설명회 1부는 수원시정연구원 최지연 센터장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하 문광연) 조광호 부연구위원의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정책 발제와 지난 5월 문화협치를 통해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국제문화상을 수상한 성북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의 사례발표가 이어진다.

2부는 문광연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강원재 컨설턴트를 좌장으로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문화기획자의 지정토론이 이어진다.

기조발제에 대해서는 박승현 수원청년지역재단 공동준비위원장과 최서영 ㈜더페이퍼 대표가, 정책발제에 대해서는 ‘벌터 문화마을’ 운영을 통해 이미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경험한 한문희 아트 디렉터가, 그리고 수원시평생학습관의 백현주 기획실장이 사례발표에 대한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황연주 수원문화재단 기획경영부장은 “이번 사업설명회는 수원의 문화기획자 및 단체, 문화・도시・재생・거버넌스 관련 민관산학 관계자가 향후 문화도시 수원 사업의 계획을 함께 그리고 나아가 문화도시를 같이 만들어가기 위한 첫 만남의 장”이라며 “사업설명회 이후 제안 받은 요청사항을 바탕으로 공부모임 및 워킹그룹 등이 구성되며, 사업 계획이 구체화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부장은 또 “문화도시 사업 프로세스에서 1년 차에 네트워크 그룹과 소통의 장 구축을 강조하는 만큼, 앞으로 포럼 및 라운드테이블을 정례적으로 추진해 문화도시 수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도시 수원 사업설명회’는 22일 오후 4시부터 6시30분까지 수원시평생학습관 스페이스X에서 개최되며,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에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