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DJ, 의회주의 정신 받들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8-18 15:12수정 : 2018-08-18 15:12
文 의장 "의회주의 정신 받들어야"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2018.8.18 [사진=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9주기 추도식이 18일 거행됐다.

이날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가 총집결했다.

문 의장은 추도사에서 "1979년 동교동 지하 서재에서 대통령님을 처음 뵙고 정치의 길에 들어섰다"며 "1997년 12월 19일 대통령에 당선되신 그날 이후 제 삶은 덤이라고 생각했고, 그렇게 살아온 지 20여년이 지난 지금 국회의장이 돼 대통령님 앞에 섰다"고 했다.

문 의장은 "협치를 통해 의회주의가 만발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대통령님의 의회주의 정신을 받들어 뚜벅뚜벅 가겠다"고 했다.

이날 추도식엔 여야 5당 대표 외에도 많은 정치권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민주당에선 당 대표 경선에 참여한 이해찬·김진표·송영길 의원과 최고위원 경선에 참여한 김해영·유승희·설훈 의원 등이 참석했다.

평화당에선 박지원·천정배·최경환 의원 등이 찾아왔다. 아울러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한화갑 전 의원, 한광옥 전 비서실장, 김옥두 전 의원 등도 자리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