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투자비 회수해서" 2017년 EU 내 외인투자 90% 급감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7-29 22:09
작년 FDI, 367억 유로로 90% 급감...2년 연속 하락 미국 투자금 회수 탓...EU의 역외 FDI도 하락세

[사진=연합/로이터]


미국이 유럽연합(EU)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비 회수에 들어가면서 EU 역내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전년 대비 약 9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29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EU 역내에 대한 FDI는 367억 유로(약 47조7236억원)로, 3393억 유로(약 441조2155억원)였던 2016년보다 89.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이는 미국 기업들이 EU 시장에서 약 2742억 유로(약 356조5615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회수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 기업들의 투자비 회수 배경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최근 EU 경쟁당국이 미국 기업을 대상으로 불공정거래 행위를 조사해 과도한 과징금을 매기는 이른바 '미국 기업 때리기'에 나선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EU 경쟁당국은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관련 시장 지배력을 남용했다며 43억4000만 유로(약 5조6436억원) 상당의 벌금을 매겼다. 2015년에는 글로벌 기업들에 대한 탈세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맥도날드와 스타벅스, 아마존 등에 시정 명령을 내렸다. 2016년에는 유럽의 세금 제도를 악용했다는 이유로 애플에 수십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한편 지난해 EU의 역외 FDI도 전년 대비 절반 이상 줄어들면서 2년 연속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로스타트는 지난해 EU의 역외 FDI가 1196억 유로(약 155조5243억원)로 2016년보다 52.2% 감소했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