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항 마리온 사고 유일한 생존자 수술 마쳐… 병원 "계획대로 잘돼"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7-23 21:46수정 : 2018-07-23 21:46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5명이 목숨을 잃은 포항 해병대 마리온 헬기 추락 사고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김용순(43) 상사의 수술이 무사히 끝났다.

김 상사는 현재 입원 중인 울산대병원에서 23일 오전 8시부터 10시간가량 사고 당시 손상됐던 고관절, 척추, 흉부 수술과 폐에 박힌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수술은 계획대로 잘됐고 복부와 뇌 등에 출혈도 없다"라며 "2~3일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상사는 수술 후 인공호흡기를 끼고 다시 수면치료에 들어갔다.

김 상사는 지난 17일 사고 후 병원에 도착할 때 갈비뼈 10여 곳이 골절됐고 폐가 손상됐던 것으로 전해진다.

입원 후 계속 수면치료를 받아 왔다. 수술 전까지 손가락 하나로 의사를 표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