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가짜백신' 공포 확산... 리커창 "엄격히 처벌하라"

김근정 기자입력 : 2018-07-23 07:47수정 : 2018-07-25 14:37
창성바이오 '백신' 논란에 커지는 불안감, 리커창 총리가 나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사진=신화통신]


중국에 가짜 백신 공포가 빠르게 확산되자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직접 확실한 조사와 엄벌을 주문하며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다. 

중국정부망(中國政府網)이 22일(현지시간)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리 총리가 이날 백신 사태와 관련해 "이번 일은 인간의 도덕적 마지노선을 넘은 것으로 모든 중국인들에게 현 상황을 명확하고 확실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무원은 즉각 조사단을 파견해 백신 생산과 판매 등 전 과정과 산업사슬 전반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면서 "조속히 사건의 진상을 파악해 어떤 기업, 또 어떤 사람이 관련됐더라도 관용없이 엄격하게 처벌하라"고 주문했다.

인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모든 위법행위를 철저하게 단속하고 범죄자는 법에 따라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감독 당국의 직무유기 등도 엄격하게 문책해야 한다면서 인민들에게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믿을 수 있는 생활환경을 하루라도 빨리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가 직접 이러한 목소리를 낸 것은 최근 한 제약업체가 문제가 있는 백신을 유통했다는 사실이 적발되면서 중국 사회 전반에 공포감이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은 지난 15일 지린성 창춘(長春)의 창성(長生)바이오를 불시에 조사한 결과 인체용 광견병 백신 생산기록을 조작하는 등 품질기준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관련 인증을 취소하고 해당 제품 생산과 판매도 금지했다.

18일에는 지린성 당국이 창성바이오의 디피티(DPT, 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백신 효과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공개하고 이에 부당소득을 몰수하고 벌금형을 내렸다. DPT는 영유아 필수 예방접종 중 하나로 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졌음은 당연지사다.

게다가 DPT 백신 관련 조사가 지난해 10월에 진행된 바 있다는 사실을 근거로 은폐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몰수된 제품 외에 25만개 이상이 산둥성에 공급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실제로 얼마나 접종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인터넷 상에서 조롱이 일고 '멜라민 분유 파동' 사태 등이 다시 거론되는 배경이 여기에 있다. 

전 사회적인 비난이 쏟아지자 창성바이오도 고개를 숙였다. 창성바이오는 22일 "이미 문제가 된 제품 생산을 중단했고 이번 사태에 대해 크게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다시 한번 백신 접종자와 투자자에게 깊은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대대적인 조정조치와 철저한 개혁을 통해 제품 규정에 적합하고 믿을 수 있는, 안전한 백신 생산을 보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언론은 인민들의 공포를 해소하기 위해 힘을 쏟는 모양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2일 평론을 통해 "철저하게 조사해 백신에 대한 우려를 완전히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신은 생명·건강과 연관되는 것으로 안전이 위협받아서는 안된다면서 정부 당국과 기업이 함께 '생명의 존엄성'을 지킨다는 신조로 엄격하게 관련 규정을 이행하고 관리해 업계 전반의 규범화된 발전을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실화를 기반해 중국 의료업계의 이면을 꼬집은 영화 '나는 약의 신이 아니다(我不是藥神)'가 인기를 끌면서 제약업계에 대한 중국 사회의 관심도 커진 상태다. 주인공은 인도에서 복제 항암제를 불법으로 구해 싼 값에 판매하는 인물로 영화는 높은 약값을 감당하지 못해 허덕이는 서민의 삶을 담아냈다. 이에 리 총리는 해당 영화를 언급하며 약값을 낮추라고 주문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티켓 값만 150만 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