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매년 80억원 들여 오프라인 서점 수혈한다…중국서 보는 서점의 미래

백준무 기자입력 : 2018-07-21 10:58수정 : 2018-07-21 10:58
베이징시, 2020년까지 서점 확장 나선다…온라인 서점 강세 속에서 살아남은 서점 비결은?

[사진=아이클릭아트]


온라인 시대의 오프라인 서점이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오프라인 서점의 쇠락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베이징(北京)시가 서점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서 눈길을 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8일 "베이징시가 '브릭 앤드 모르타르(Brick and Mortar·오프라인 매장을 갖춘 기업)' 서점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매년 5000만 위안(약 83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 17일 "올해부터 매년 150개 서점에 지원할 예산이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2020년까지 번화가와 인구 밀집 지역, 주요 관광지 등에 서점을 200여개로 늘리는 한편, 16개구마다 대형서점을 갖출 계획이다.

보조금 지원 외에도 시 정부는 각 서점들에 24시간 영업은 물론 공공도서관과 연계한 독서 클럽, 강좌 개설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을 운영하라고 장려하고 있다. 당국 관계자는 "시내에 서점이 있으면 대중의 독서를 장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방정부가 예산까지 투입해 지역 서점 활성화에 나선 것은 오프라인 서점이 처한 상황 때문이다. 인터넷 보급이 확대되면서 중국에서도 온라인 서점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지만, 오프라인 서점은 고사 직전에 처했다. 단순히 책을 파는 공간으로서의 서점은 온라인 서점에 비해 이점을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중국 내 오프라인 서점 도서 판매량은 지난 2012~2013년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그러나 종합 문화 공간으로서의 탈바꿈에 성공하며, 존재감을 톡톡히 과시하는 오프라인 서점 또한 존재한다. 충칭(重慶)시에 있는 팡수오(方所)가 대표적인 사례다. 미국의 건축 디자인잡지 'AD'는 2015년 팡수오를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15곳' 중 한 곳으로 꼽기도 했다.
 

중국 충칭시에 있는 서점 팡수오(方所) 내부 상품 판매점. [사진=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독특한 공간 디자인 뿐만 아니라, 카페는 물론 의류와 기념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는 것이 팡수오의 특징이다. 서점 본연의 역할인 책 판매는 물론, 문화적 소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충성심을 제고하고 더 많은 고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베이징시 차오양(朝阳)구에 위치한 단향공간(單向空間)의 경우 독서라는 행위 자체에 좀 더 집중하는 편이다. 지난 2006년, 76년생 작가 쉬즈위안(許知遠)이 동료 작가 12명과 함께 "시대정신이 살아 있는 책방을 만들어 보자"며 개업한 곳이다.
 

[사진=단향공간 홈페이지]


발터 벤야민의 저작 '일방통행로'에서 따온 서점의 이름이 보여주듯, 인문학을 전면적으로 내세운다. 주말에는 다양한 지식인, 학자, 작가의 강연회를 개최해, 인문학에 관심이 많은 젊은 세대에겐 가장 '힙'한 장소 중 하나로 통한다. 이들 또한 온라인 확장에 관심이 많다. 오프라인 공간은 문화 살롱으로, 온라인 부문은 일종의 문화플랫폼으로서 활용한다는 것이 단향공간의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