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단독] SK·칭화대 전기車배터리 공동연구

윤정훈 기자입력 : 2018-07-20 07:00수정 : 2018-07-20 07:19
- 최태원 회장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 탄력...中공장, 하반기 결정될 듯

[자료=SK이노베이션.]


SK그룹이 '중국의 MIT'로 불리는 칭화대학교와 손잡고 미래 반도체 기술 및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문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추진해온 '차이나 인사이더(외부자가 아닌 내부자로서의 중국시장 접근)' 전략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는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칭와대와 미래반도체기술 및 신에너지 배터리 부문에 대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재원 SK 수석부회장과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제리우 SK차이나 대표, 추융(邱勇) 칭화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공계 최고 명문 중 하나인 칭와대는 수많은 벤처기업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SK그룹에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총지휘하는 최 부회장이 큰 힘을 보탠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은 2012년 충남 서산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 준공, 2012년 콘티넨탈과 합작법인 설립 등을 이끌며 오랜 기간 배터리 사업에 공을 들여왔다.

지난해에도 서산 공장을 방문해 배터리 사업을 점검했고, 올해도 헝가리 코마롬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기공식에 참석하는 등 배터리 사업에 강한 애정을 보이고 있다.

최 부회장의 당면 과제는 SK이노베이션의 중국 현지공장 건설이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에 지난 3월 착공한 헝가리 공장의 생산능력(7.5GWh)과 맞먹는 현지 공장을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이럴 경우 2022년이면 중국 및 헝가리 공장과 오는 9월 증설이 완료되는 서산 배터리 공장(4.7GWh) 등을 합해 총 20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중국 전기차 산업과 정부 정책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전기차 100인회'에 가입하는 등 현지시장 진출을 위한 만반의 채비를 갖추고 있다.

한편 최 회장은 올들어 네 차례 이상 중국을 직접 방문하는 등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4월 '보아오포럼'에 이어 5월에는 '상하이포럼'에 참석했으며, 당시 러우친젠 장쑤성 당위원회 서기를 만나 배터리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또 지난달 29일에 '제1회 한·중 고위 기업인 대화'에 참석해 다이허우량 시노펙 사장, 리둥성 TCL그룹 회장 등 중국 재계 인사와 리커창 총리 등을 만났다.

특히 최 회장은 최근 장쑤성 우시 SK하이닉스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설립을 결정했고, 하반기 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기지 착공도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은 '선 수주-후 증설' 전략에 따라 2020년 이후를 보고 배터리 사업에 투자하고 있다"며 "LG화학이 최근 중국에 배터리 공장 건립 계획을 발표한 만큼 SK도 조만간 소식이 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