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차세대소형위성 1호, 2279명의 꿈을 우주로 실어보낸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18-07-17 12:00수정 : 2018-07-17 12:00
우주과학 연구 및 국내 개발 핵심기술의 우주 검증 추진 우주에 대한 꿈과 희망을 메모리 캡슐에 담아 위성에 탑재

우주탑승권 및 아이디 카드 예시 [이미지=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과학기술원 인공위성연구소에서 개발한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오는 9월30일~10월6일 사이에 발사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최종 발사일은 발사장과 기상상황 등을 고려해 9월 중 최종 확정한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고도 575km에서 지구 주위를 도는 저궤도 소형(무게 100kg급) 위성으로, 2012년 6월 개발에 착수한 이래 작년 7월 위성체 총조립과 우주환경 및 성능시험을 완료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미국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공군 발사장에서 스페이스X사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본궤도에 안착할 예정이다. 이후 3개월 동안 위성 상태 및 탑재체 데이터 점검을 위한 시험운영 후, 우주과학 연구 및 핵심기술의 우주환경 검증 등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본 임무 외에도 우리 국민들의 우주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편지와 사진 등을 메모리 캡슐에 담아 우주로 보낸다. 우주를 향한 희망의 메시지는 2016년 10월 4일부터 2018년 3월 31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카이스트 누리집을 통해 공개 접수했으며, 최종 2279명이 참여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발사장으로 운송하기 시작하는 8월말 경에는 편지와 사진을 보내준 신청자에게 우주탑승권을 우편으로 보내여, 우주에 대한 꿈과 희망을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와 함께 기녀므로 간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우주과학 연구뿐 아니라 우주기술 자립화를 위한 우주산업생태계 조성의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정부는 우주를 향한 도전적이고 창의적 연구와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