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입사원 만난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살 빼고 근육 늘려라"

윤정훈 기자입력 : 2018-07-13 08:06수정 : 2018-07-13 08:06
- "불안요소 제거하고, 기회요인을 강화해라" - 신입사원 24명과 만나서 'CEO 특강' 진행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사진=LG하우시스 제공]


"기회요인을 더욱 강화하고 불확실한 요소들을 제거함으로써 살을 빼고 근육을 붙이는 시기로 삼아야 한다"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가 상반기 신입사원 24명과 모인 자리에서 꺼낸 말이다. 12일 LG하우시스에 따르면 민 대표는 최근 서울 중구 LG하우시스 인재개발센터에서 가진 'CEO 특강'에서 "긴 인생에서 개인이 계속 발전하려면 끊임없는 자기개발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민 대표는 현재 회사의 업황이 힘들지만 이 속에서 기회를 발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현재 회사의 사업영역과 연결된 자동차, 건축 분야의 경기가 좋지 못하지만 기회는 있다"며 "차별화 제품을 다수 확보한 자동차 부품 사업의 국내외 수주와 화재 안전기준 강화에 따른 코팅 유리와 단열재 시장의 성장, 미국 이스톤 사업의 성장 등에서 기회를 찾으라"고 강조했다.

신입 사원 교육과정으로 마련된 이날 특강에서 민 대표는 LG하우시스의 경영이념과 비전 등을 공유했다. 그는 자신의 회사 생활 경험담과 성공스토리를 언급하며, 앞으로 회사생활을 잘해나갈수 있도록 신입사원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상반기 신입사원들은 이달 내 교육을 마치고 서울과 울산 등 각 사업부와 공장, 디자인센터 등에 배치돼 근무하게 된다.

민 대표는 "우리는 영업-개발-생산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시장에서 어떤 경쟁사도 따라올 수 없는 독보적인 제조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며 "지금 있는 자리에서 완전히 존재하고 최선을 다하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지난 1분기 매출액이 778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1%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했다. 부진한 실적으로 인해 주가도 2012년 이후 6년 만에 6만원대로 주저앉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