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IT 결합 시너지, 시진핑도 감탄

  • 김정은 관심분야, 탈빈곤 성과 주목

광시좡족자치구의 주도 난닝시에 설립된 난닝·중관춘 혁신시범기지의 전경(왼쪽)과 입주 기업이 생산한 무인항공기에 대해 설명하는 혁신기지 관계자. [사진=이재호 기자]


지난해 4월 중국 광시좡족자치구의 난닝·중관춘 혁신시범기지를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JJR이라는 현지 벤처기업이 개발한 농지 관리시스템에 호기심을 보였다.

스마트폰 앱으로 농지 전반을 관리하며 농업용수·비료 사용량을 절감하는 시스템이다.

시 주석은 대뜸 "비싸냐"며 시스템 구축 비용을 물었다.

1년에 소요되는 농업용수 구매액보다 저렴하다는 답이 돌아오자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은 뒤 "정보기술(IT)도 민생 문제 해결에 도움이 돼야 의미가 있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광시는 농업 등 전통 산업의 기반 위에 제조업과 첨단산업을 얹은 독특한 형태의 경제 생태계를 조성 중이다. 특히 농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빈곤층의 소득 증대를 꾀하는 정책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방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베이징 농업과학원과 벤처 창업의 요람인 중관춘으로 달려갔다.

농업 현대화와 IT 산업 육성을 경제 발전의 핵심으로 여기고 있다는 방증이다.
 

중국 남부의 IT·창업 중심지로 도약 중인 난닝시 전경. [사진=이재호 기자]


◆中 남부 IT·창업 메카 꿈꾸는 난닝

광시좡족자치구의 주도인 난닝시는 2015년 12월 베이징 중관춘 관리위원회와 합작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6월 국무원의 비준을 받은 뒤 준비 작업을 거쳐 올해 4월 난닝·중관춘 혁신시범기지가 공식 출범했다.

중국 IT 산업의 요람으로 평가받는 '중관춘' 팻말을 단 혁신기지가 들어선 곳은 톈진 빈하이신구(滨海新区)와 허베이성 슝안신구(雄安新區)에 이어 난닝이 세 번째다.

지난달 23일 찾은 난닝·중관춘 혁신기지에는 45개의 대기업 연구소와 66개의 벤처기업이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은 물론 디디추싱(滴滴出行) 등 중국 IT 시장의 신흥 강자들도 대거 입주한 상태였다.

벤처기업의 상당수는 농업 분야의 신기술 연구와 상품화에 매진하고 있었다.

사물인터넷(IoT) 전문 벤처기업인 탤런트클라우드의 왕샤오둥(王篠東) 최고경영자(CEO)는 "현지 지방정부의 지원 규모가 가장 큰 분야가 농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MS 엔지니어로 근무하다가 중국 농업 현대화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믿고 창업의 길로 들어섰다고 설명했다.

이 기업은 스마트폰 앱으로 경작 현황과 최적의 재배 방법 등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시는 물론 간쑤·칭하이·안후이성 등 농업 의존도가 높고 낙후한 지역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밖에 소형 무인항공기 등 군사 장비, 바이오·의약 분야의 벤처기업들도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창업 대박'을 꿈꾸고 있었다.

혁신기지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입주 기업 수가 대기업은 95%, 벤처기업은 186% 증가했다"며 "벤처기업의 경우 난닝에서 창업한 기업이 80% 이상"이라고 소개했다.

변변한 산업 시설이 없었던 난닝은 제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속철과 버스 제작업체인 중국베이처(CNR)의 공장을 유치한 게 대표적이다.

왕하이윈(王海雲) 난닝시 신문판공실 주임은 "난닝에서 운행하는 지하철과 버스 등을 현지에서 공급하는 게 1차 목표"라며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수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왕 주임은 중국의 첨단산업 육성 프로젝트인 '중국 제조 2025'에 빗대 "조만간 '난닝 제조'도 완성될 것"이라며 웃었다.
 

광시좡족자치구 바이서시 톈양현에 조성된 133㎢ 면적의 망고나무 재배지. [사진=이재호 기자 ]


◆농업 현대화 선봉에 선 바이서

난닝에서 차를 타고 서북쪽으로 1시간가량 달리면 광시 농업 현대화의 산실인 바이서시에 도착한다.

바이서 인근의 톈양현에는 133㎢ 면적의 망고나무 재배지가 있다. 국영기업인 헝마오(恒茂)그룹이 2021년까지 25억 위안(약 42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현재 1단계로 30만 그루를 재배하고 있다.

광시는 하이난·윈난성과 함께 중국 내 3대 망고 산지로 꼽히지만 기존 재배 방식으로는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 농민들이 빈곤에서 벗어나기 어려웠다.

중국 정부는 국유기업을 앞세워 생산과 유통, 마케팅·판매 수단을 선진화하고 수익 배분 기준도 변경했다. 탈(脫)빈곤 정책의 일환이다.

이 지역의 농민은 하루 30위안(약 5000원)의 일당 외에 회사 수익의 10%를 배당금으로 받는다. 한 그루당 30위안을 내고 망고나무를 사면 수확한 망고는 농민 소유가 된다. 세 종류의 수입원을 제공한 셈이다.

이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7만 명 수준이던 빈곤 농민이 5만 명으로 줄었다. 가구당 연 수입은 7000~8000위안에서 3만8000위안으로 5배 이상 뛰었다.

현장 책임자인 장정훙(張徵宏) 헝마오그룹 총경리는 "농민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었다"며 3년 뒤 빈곤 퇴치를 목표로 제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